비상장기업
비상장종합뉴스
제목   지난달 기업 자금줄 IPO·회사채 모두 줄었다 작성일 2019/10/30 15:21
지난달 주식발행 규모가 전월대비 80%이상 줄어드는 등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회사채 발행도 소폭 감소했다.

금융감독원은 9월 주식 발행액이 896억원으로 전월보다 81.9% 감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중 기업공개(IPO) 규모는 446억원으로 48.3% 줄었고 유상증자는 450억원으로 89.0% 감소했다.




9월 IPO는 총 5건으로 라닉스, 올리패스, 3개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등 모두 코스닥 기업이다. 전월보다는 3건 줄었다. 유상증자는 코스닥 기업인 네이처셀, 손오공 등 2건으로 전월보다 7건 감소했다.



월간 896억원은 연중 최저치로 지난 4월 1105억원이 올해 기존 최저치였다.

지난달 회사채 발행액은 13조1571억원으로 전월보다 6.3% 줄었다.

회사채 종류별로는 금융채가 8조 9850억원으로 21.3% 줄었고 일반회사채는 2조 8400억원으로 76.8% 증가했다.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액은 1조 3321억원으로 30.2% 늘었다.

[진영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IPO일정 IPO일정 더보기
 
한국파마, 공모청약 일정
소마젠, 확정공모가 11,000원
이루다, 공모청약 일정
이지스레지던스리츠, 공모청약 일정
셀레믹스, 공모청약 일정
신도기연, 확정공모가 16,000원
 

비상장 시황 비상장 시황 더보기
 
[7월2일]에스케이바이오팜, 공모가 대비
[7월1일]한국파마, 코스닥 상장을 위한
[6월30일]엔에이치스팩13호, 안지오랩 흡
[장외주식시장 주간시황] 현대카드 5.66%
 

자료제공 : 38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