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기업
비상장종합뉴스
제목   리메드, 코넥스→코스닥 이전상장 추진 작성일 11/04 16:51
리메드는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이전상장 절차에 돌입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003년 설립된 리메드는 국내 최초로 전자약(Electroceutical) 전문 연구, 개발을 시작하여 사업을 확장시켜 왔다. 전자(electronic)와 약품(pharmaceutical)의 합성어인 전자약은 국내보다 해외에서 약물이나 주사 대신 전기 자극을 통해 질병을 치료하는 전자장치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의 치료약들과 달리 흡수 과정이 없어 화학적 부작용 발생을 원천적 차단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리메드의 주요 사업은 정신과, 신경과, 재활의학과 등의 분야에서 필요로 하는 비침습적 방법의 뇌질환 치료기기(TMS), 각종 만성통증 치료기기(NMS), 복부 코어 근육 강화를 위한 에스테틱 기기(CSMS) 등이다.

앞서 지난해 8월 8월 코넥스 시장에 상장한 회사는 코스닥 이전 상장을 추진해왔다. 지난달 24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에서 승인을 받고 매출 및 시가총액 요건이 충족되고 성장성이 높은 기업으로 평가 받아 상장주관사의 추천으로 특례 상장할 수 있는 제도인 `테슬라 요건 상장`(이익 미실현 기업 특례 상장)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리메드의 지난해 실적은 매출액 80억원, 영업손실 8억원, 당기순손실 74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3분기 실적은 매출 112억원, 영업이익 21억원, 당기순이익 26억원을 내면서 실적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근용 리메드 대표는 "지난 15여년간 전자약 분야에만 집중하여 해당 분야의 독자적인 기업이 됐다"며 "이번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전자약 분야에서 선도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리메드의 공모 주식수는 60만주로, 주당 공모희망밴드는 1만4500원 ~ 1만6500원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조달되는 자금은 87억원~99억원이다. 이번 달 19~20일 수요예측을 거쳐, 25~26일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며, 다음 달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IPO일정 IPO일정 더보기
 
노터스, 확정공모가 20,000원
센트랄모텍, 확정공모가 6,000원
티움바이오, 확정공모가 12,000원
우양, 확정공모가 4,200원
신테카바이오, 공모청약 일정
메드팩토, 공모청약 일정
 

비상장 시황 비상장 시황 더보기
 
[11월13일]메드팩토 상승세
[11월12일]메드팩토 급등
[장외주식시장 주간시황] 신테카바이오 3
[11월11일]신테가바이오 상승세 지속
 

자료제공 : 38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