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기업
비상장종합뉴스
제목   [레이더M] 현대카드 IPO 주간 숏리스트 확정…골드만 탈락 작성일 11/05 16:32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입성을 준비하는 현대카드가 기업공개(IPO) 주간사단을 확정짓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입찰에 참여한 증권사 중 적격후보군을 추려 정성평가를 실시할 방침이다.




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이날 오전 국내외 증권사 6곳에 적격후보군(숏리스트)에 선정됐다고 통보했다. 숏리스트 명단에는 미래에셋대우와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포함됐다.


외국계 중에선 JP모건과 모건스탠리,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이 이름을 올렸다. 앞서 현대카드는 국내외 증권사 10곳에 주간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보냈다. 당초 골드만삭스도 제안 받은 명단에 포함돼 관심이 쏠렸으나 숏리스트에 선정되지는 못했다. 국내에서 상장 레코드가 풍부한 IB와 재무적투자자(FI)와 끈끈한 관계를 이어온 곳들만 나머지 입찰 절차를 밟게 됐다. 시장에서는 현대카드 측 FI인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가 이번 상장 실무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는 데 이견이 없다.

현대카드는 오는 7일 프레젠테이션(PT)이 포함된 정성평가 과정을 거쳐 주간사단을 확정지을 방침이다. 입찰에 참여한 시장 참여자들은 주간사단은 국내 증권사 2곳, 외국계 1곳으로 꾸려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한다. 회사 기업가치(밸류에이션)가 2조~2조 5000원 안팎으로 점쳐지는 만큼 다수의 IB를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현대카드의 전신은 1984년 설립된 다이너스카드 한국 지점이다. 현대차그룹이 2001년 인수하면서 대기업 계열사에 합류했다. 최대주주는 지분 36.96%를 보유한 현대차며 현대커머셜과 기아차도 각각 24.54%, 11.48%의 지분을 들고 있다.

상장에 나선 것은 FI들의 자금 회수(엑시트)를 돕기 위해서다. 글로벌 사모펀드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지분 9.99%)와 싱가포르투자청(9%), 칼라일그룹 계열의 알프인베스트파트너스(5%)는 현대커머셜과 함께 GE캐피털이 보유한 현대카드 지분을 사들였다. 어피너티PE를 비롯한 컨소시엄은 3766억원, 현대커머셜은 2981억원을 각각 들여 취득했다.

국내 자본시장에서 카드 회사가 상장을 추진하는 건 삼성카드 이후 약 12년 만이다.



업종에 대한 시장의 평가가 부정적인 만큼 향후 청사진을 어떻게 제시하느냐가 공모 흥행의 관건으로 전망된다. 이날 종가 기준 삼성카드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0.54배에 불과하다. 해당 배수를 현대카드에 그대로 적용해 몸값을 산정할 경우, 예상 기업가치는 약 1조7500억원 정도다. 이는 2년 전 FI들이 투자할 당시 추산한 회사 밸류에이션(약 1조6000억원)과 대동소이한 수치다.

[강우석 기자]

[ⓒ 매일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IPO일정 IPO일정 더보기
 
노터스, 확정공모가 20,000원
센트랄모텍, 확정공모가 6,000원
티움바이오, 확정공모가 12,000원
우양, 확정공모가 4,200원
신테카바이오, 공모청약 일정
메드팩토, 공모청약 일정
 

비상장 시황 비상장 시황 더보기
 
[11월13일]메드팩토 상승세
[11월12일]메드팩토 급등
[장외주식시장 주간시황] 신테카바이오 3
[11월11일]신테가바이오 상승세 지속
 

자료제공 : 38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