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기업
비상장종합뉴스
제목   천랩, 코스닥 상장 위한 상장예비심사 통과 작성일 11/08 08:58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천랩이 한국거래소로부터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천랩은 한국투자증권을 대표주관사로 선정하고 지난 9월 5일 기술특례 상장 요건으로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한 바 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특정 환경 속 미생물과 미생물 유전정보를 총칭하는 것으로, 최근 바이오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 신약은 화학물질 기반의 의약품 대비 부작용이 낮으면서도 높은 효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천랩 관계자는 "회사가 보유한 마이크로바이옴 참조(Reference) 데이터베이스는 전세계 논문에 8500회 이상 인용되며 사실상 학계와 관련업계의 표준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천랩은 국내 최초로 BT·IT 기술을 결합해 미생물의 유전자 정보를 정확하게 분석하고 진단할 수 있는 정밀 분류 플랫폼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12만개 이상의 휴먼 마이크로마이옴 빅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정밀 분류 플랫폼을 통해 확보한 신종 정보만 해도 지난 8월 기준 5924개 이상이다.





천랩은 이처럼 방대하고 정확성 높은 분석데이터를 기반으로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클라우드 ▲ 유전체 기반 감염진단 S/W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플랫폼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등 다양한 연계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수익모델 다변화로 사업 안정성을 제고하는 동시에, 검사-진단-치료-관리로 이어지는 토탈 헬스케어 솔루션으로 사업간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한 전략이다.

특히, 천랩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를 개발할 때 자체 보유한 빅데이터·플랫폼에 AI(머신러닝) 기술을 접목, 질환과 상관관계가 높은 치료제 후보 미생물을 미리 예측해 임상시험 성공 가능성이 높은 치료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있다.

천랩 천종식 대표이사는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은 개화기를 맞았고, 그 가운데 천랩은 이미 세계 표준을 제시하고 있는 글로벌 리더"라며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의 R&D를 강화하고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에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 `마이크로바이옴 글로벌 선두주자`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IPO일정 IPO일정 더보기
 
노터스, 확정공모가 20,000원
센트랄모텍, 확정공모가 6,000원
티움바이오, 확정공모가 12,000원
우양, 확정공모가 4,200원
신테카바이오, 공모청약 일정
메드팩토, 공모청약 일정
 

비상장 시황 비상장 시황 더보기
 
[11월13일]메드팩토 상승세
[11월12일]메드팩토 급등
[장외주식시장 주간시황] 신테카바이오 3
[11월11일]신테가바이오 상승세 지속
 

자료제공 : 38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