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기업
비상장종합뉴스
제목   예상시총 6조원 빅히트 "우린 코스피로" 작성일 04/26 17:12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상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내 IPO(기업공개)를 위해 상반기 중 예비심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빅히트는 특히 코스닥이 아닌 코스피 상장을 추진하고 있어 주목된다. 대형사 중심의 코스피 상장을 통해 경쟁사와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된다.


빅히트는 사모펀드 업계에서 `재무통`으로 알려진 인물을 영입, 상장작업과 함께 체질 개선에도 본격 돌입했다. 2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4월 둘째주부터 주간사단 실무진을 강남 대치동 본사에 상주시키고 있다. 빅히트는 내부적으로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입성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르면 6월 중 한국거래소에 관련 자료를 제출할 예정이다. SM, YG엔터테인먼트, JYP Ent. 등 업계 주력 사업자들이 코스닥을 택한 점을 감안하면 사뭇 다른 행보다.

시장 관계자는 "회사는 가급적 연내에 코스피에 입성하겠다는 입장"이라며 "공모 시장 침체가 이어질 경우 일정을 차후에 조정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빅히트는 상장사에 걸맞은 체질을 갖추기 위해 최근 전인천 씨를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영입했다. 전 CFO는 서강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글로벌 소비재 기업 프록터앤드갬블(P&G)에 입사, 약 12년 동안 재무부문을 담당했다. 이후 2013년 먼디파마(Mundipharma)의 한국 법인에 영입돼 약 2년간 CFO로 활약했다.

전 CFO는 홍콩계 PEF 퍼시픽얼라이언스그룹(PAG)과 인연을 맺은 후, 사모펀드(PEF) 업계에서 가장 선호하는 재무통 중 한 명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2015년 PAG가 보유한 완구 업체 `영실업`의 CFO로 발탁된 후, 그해 12월부터 약 2년 반 동안 최고경영자(CEO)로도 활약했다. 그의 재임 기간 영실업 매출은 771억원에서 1564억원으로, 영업이익은 64억원에서 300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그 이후에는 SK텔레콤에 인수된 ADT캡스 CFO로 옮겨 활약을 이어갔다. 빅히트는 전 CFO 외에도 IPO 전문가 영입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 CFO가 전반적인 재무 상황에 밝은 편이지만, 비상장회사를 상장시켜본 경험을 갖추진 않았기 때문이다. 다른 시장 관계자는 "빅히트 내 상장을 준비해 본 유경험자가 없는 게 사실"이라며 "전방위적으로 채용을 진행 중인 만큼 관련된 경력자 충원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빅히트는 SK바이오팜과 함께 올해 `IPO 대어`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간사단이 책정한 빅히트의 기업가치는 약 6조원 안팎으로 SK바이오팜(5조원 내외)을 뛰어넘는다.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빅히트의 매출액은 5872억원, 영업이익은 987억원, 순이익은 724억원이었다.



동종 업계 주가수익비율(PER 30~40배)을 단순히 적용하면, 빅히트 기업가치는 3조~4조원 정도로 추산할 수 있다. 주간사단은 BTS가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외형적인 실적 이상의 성장 잠재력을 기업가치에 반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빅히트가 주식시장에 입성하면 단숨에 엔터업종 대장주로 등극할 전망이다. 예상 몸값이 현실화할 경우 빅히트 시가총액이 JYP엔터(7028억원·24일 종가 기준)·에스엠(5897억원)·YG엔터(5106억원) 등 업계 `빅3`의 합산 시총을 압도하기 때문이다.

[강우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IPO일정 IPO일정 더보기
 
핌스, 공모청약 일정
비비씨, 공모청약 일정
압타머사이언스, 공모청약 일정
아이디피, 확정공모가 9,800원
박셀바이오, 공모청약 일정
셀레믹스, 확정공모가 20,000원
 

비상장 시황 비상장 시황 더보기
 
[장외주식시장 주간시황] 필로시스 31.25
[8월10일]아이디피, 확정 공모가 9800원
[8월7일]카카오게임즈, 사상 최고가 기록
[8월6일]아이디피, 8월 11~12일에 공모청
 

자료제공 : 38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