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기업
비상장종합뉴스
제목   새내기株 성적표 살펴보니…제약·2차전지 수익률 `반짝` 작성일 05/20 15:52
최근 1년 동안 상장한 새내기주 가운데 제약·2차전지 관련주가 수익률 상위 종목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코스피·코스닥 시장에 신규상장했거나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한 기업 중 12월 결산법인은 78개사다. 이 가운데 지난 15일까지 분기보고서 또는 공정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한 기업을 분석한 결과 수젠텍(502.2%↑)이 주가상승률 기준 상위 1위 종목을 차지했다.

수젠텍은 진단키트 생산 업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수혜주로 거론됐다.


올해 1월 2일 5550원이었던 주가는 지난 3월 31일 장중 3만6550원까지 오르며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날 3만450원에 거래를 마쳐 3만원 선을 유지했다. 이들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다국적 기업인 루이뷔통(LVMH)과 까르띠에(Cartier) 등 명품기업에도 진단키트를 납품한 바 있다. 최근 러시아 정부가 진단키트 정식 사용을 승인해 현지에 13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다만 수젠텍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5억3158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19%가 줄었고 영업손실은 21억원으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자기장을 이용한 신경치료기기를 생산하는 리메드(147%↑)는 새내기주 가운데 두번째로 주가상승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메드는 작년 12월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했으며, 뇌질환자극기(TMS), NMS, 에스테틱용 기기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다. 매출비중(작년 기준)은 TMS 9%, NMS 49.6%, 에스테틱 31.7%, 기타 9.7% 이며, 유럽향 비중(59.5%)이 가장 높다.

리메드는 1분기 영업이익이 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391.5% 증가하는 등 호실적을 냈다.

이 외에도 레몬(135.4%↑), 메드팩토(114.7%↑), 센트랄모텍(114.3%↑), 서울바이오시스(80.7%↑), 에코프로비엠(75.5%↑), 아이티엠반도체(47.5%↑) 등이 올해 주가가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에코프로비엠, 아이티엠반도체는 2차 전지 관련주로 거론된다.

반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증가율을 기준으로 보면 제테마가 1분기 매출액이 68억원으로 138.7% 올라 1위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8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리메드 역시 1분기 매출액이 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7.9% 올라 새내기주 가운데 매출액 증가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제이앤티씨(195.5%), 노랑풍선(145.7%), 에스제이그룹(125.5%), 팜스빌(124.6%), 씨에스베어링(97%) 순으로 영업이익 증가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종경 흥국증권 연구원은 "주목할 만한 기업의 실적은 외형, 이익 성장률, 수익성에서 모두 상위권을 기록한 아이티엠반도체, 제이앤티씨, 팜스빌, 노터스 등"이라며 "분기 흑자전환을 기록한 서울바이오시스와 양호한 실적 성장세를 기록한 현대에너지솔루션, 씨에스베어링, 우양, 한독크린텍, 펌텍코리아 등도 긍정적인 관심이 필요한 기업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IPO일정 IPO일정 더보기
 
이지스밸류플러스리츠, 공모청약 일정
솔트룩스, 공모청약 일정
신도기연, 공모청약 일정
젠큐릭스, 공모청약 일정
위더스제약, 공모청약 일정
소마젠, 공모청약 일정 변경
 

비상장 시황 비상장 시황 더보기
 
[6월2일]라온테크, 기술성 평가 의뢰
[장외주식시장 주간시황] 코로나 진단키
[6월1일]핌스,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청
[5월29일]솔트룩스, 코스닥 상장을 위한
 

자료제공 : 38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