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기업
비상장종합뉴스
제목   공모주 광풍에 개미들 우대해 준다더니…빅히트도 `그림의 떡` 될듯 작성일 09/16 16:16
다음달초 진행되는 빅히트 청약 때는 개인투자자들의 일반 청약 비중이 현행 그대로 수준인 20%로 유지된다. 개인투자자들을 우대하는 방향으로 공모주 제도 개편이 추진 중이지만 시간상 제약으로 빅히트 이후의 상장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5~6일 청약에 들어가는 빅히트는 현행 공모주 배정 방식이 그대로 적용된다. 지난 2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상태이고 24~25일 기관수요 예측이 예정되어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공모주 제도 개편안이 확정해 `증권 인수업무 등에 관한 규정`을 바꾸기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예측이 전부터 계속 나왔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지금 여러 안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에서 당장 며칠 후로 다가온 빅히트 청약 때 개정사항이 적용되긴 어렵다"고 말했다.

공모주 시장이 과열되고 공모주 시장 과실이 기관과 고액자산가에만 돌아간다는 지적이 나오자 지난달부터 금융위원회와 금융투자협회는 공모주 제도 개선 사업 나섰다. 예를 들어 일반 청약자 물량 중 절반 정도는 소액 청약자를 우대하거나 추첨제로 배정해 증거금을 많이 내지 못한 개인도 공모주를 살 수 있게끔 한다는 것이다. 당국은 당초 증거금을 많이 낼수록 공모주를 많이 살 수 있는 현행 안분 배정 방식을 손보는 데 방점을 찍었지만, 일반 청약 몫 자체를 키우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현행 20% 배정인 일반 청약자 물량을 키우는 것이다. 만약 일반 청약 비중을 늘리면 높은 공모주 문턱에 소외감을 느꼈던 개인 투자자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카카오게임즈 일반 청약의 경우 약 1억원을 증거금으로 내야 5주를 배정받을 정도로 경쟁이 치열했는데 개인배정 물량이 늘어나면 같은 증거금에도 받을 수 있는 양이 많아지는 것이다.

하지만 IPO 대어나 흥행 공모주가 아닌 이상 개인물량 확대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모주 흥행 실패시 개인이 의도하지 않게 많은 물량을 떠안게 되며 상장 후 주가 하락 시 개인들이 짊어져야 할 리스크도 커지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당국은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등과 달리 흥행에 실패하거나 상장 후 주가가 내리는 사례도 발생할 수 있다는 점 역시 눈여겨보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아직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논의 초기 단계인 만큼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살펴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김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IPO일정 IPO일정 더보기
 
엔에프씨, 공모청약 일정
포인트모바일, 공모청약 일정 변경
위드텍, 확정공모가 25,000원
제일전기공업, 공모청약 일정
센코, 확정공모가 13,000원
티앤엘, 공모청약 일정 변경
 

비상장 시황 비상장 시황 더보기
 
[10월22일]바이오플러스와 현대엠엔소프
[10월21일]지아이이노베이션, 상승세 지
[10월20일]바이오플러스, 사상 최고가 기
[장외주식시장 주간시황] 현대엠엔소프트
 

자료제공 : 38커뮤니케이션